마태복음 5장
13 너희는 땅의 소금이라. 그러나 그 소금이 제 맛을 잃으면 무엇으로 짜게 하리요? 그 뒤에는 아무 쓸모가 없으므로 내 버려져 사람들의 발에 밟힐 뿐이라.
14 너희는 누리의 빛이라. 언덕 위에 세운 도시는 감추이지 못하니라.
15 또 사람들이 등잔불을 켜서 부셸통 아래에 아니 두고 등잔대 위에 두므로, 그것이 집안 모두에게 빛을 주니라.
16 그렇게, 사람들로 하여금 너희의 선한 일들을 보고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 빛쁨을 돌리게끔, 너희 빛이 사람들 앞에 비치게 하라.

마가복음 9장
50 소금은 좋은 것이라. 그러나 그 소금이 제 맛을 잃으면 너희가 무엇으로 맛을 내리요? 너희 속에 소금을 지니고 서로 화목하라.

골로새서 4장
6 그대들이 각 사람에게 마땅히 대답할 바를 알게끔, 그대들의 마알을 언제나 베푸심과 더불어 있게 하고 소금으로 간 맞추시오.


주·님의 제자들, 거룩님들, 믿는이들은 땅의 소금이라 하십니다. 소금은 먹거리의 여러 밑감의 깔(성질)과 제바탈을 끌어내어 먹거리의 맛을 또렷이 살려 줍니다. 우리가 사람들 사이에서 흔들림 없는 믿음으로 걸어가면 우리는 자연스럽게 사람들 사이에 소금의 구실을 하게 됩니다. 그러나 누리의 꾐과 으름짱에 넘어가 누리와 어울리게 되면 짠 맛을 잃게 됩니다. 쓸모 없는 소금이 되는 것입니다. 그렇게 넘어간 이들은 사람들에게 쓸모 없게 여겨져 그들의 발에 밟히게 됩니다. 누리와 한통속이 된 지금의 기독교에 대한 사람들의 온갖 헐뜯음과 욕설이 이 참일을 잘 보여 주고 있습니다.

믿는 우리는 누리의 빛이라 하십니다. 그리하여 우리의 선한 일들을 보고 사람들이 우리 아버지·께 빛쁨을 돌리게끔 우리의 빛이 사람들 앞에 비치게 하라십니다. 우리가 숨어 지낸다면 마땅치 않습니다. 그러나 악의 뿌리인 돈과 헛된 누리의 빛쁨과 부풀려지는 것과 거짓들, 사람들에게 높게 여겨지는 것들은 반드시 경계해야 합니다. 그리하여 내 안에 사시는 크리스트· 주·님의 올바름이 드러나게 해야 합니다.

흔들림 없는 믿음으로, 언제나 베푸심과 더불어 있는 마알, 소금으로 간 맞춘 마알을 해야겠습니다. 그러면 어떤 이들은 우리를 미워하지만 어떤 이들은 우리의 선한 지잇들로 아버지·께 빛쁨을 돌려 드릴 것입니다. 미워하면서 아울러 아버지께· 빛쁨을 돌려 드리기도 하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