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5:25) 산딸기 따 먹는 내 모습(2006.7.12 물날)
마을길은 모두 시멘트로 덮여 있어 두메산골에 대한 우리의 기대를 무너뜨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