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순'이라 일컬어지고 있는 대싹입니다. 지난 해 6월 앞 무렵에 찍은 사진입니다. 

봄 끝 무렵부터 여름 들 무렵 즈음에는 -비가 오면 더욱더- 대싹이 쑤욱쑤욱 자라는 것이 느껴집니다. (비 뒤의 대싹: 우후죽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