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는 2004년 12월 29일 본회의를 열어 국어기본법안을 통과시켰다. 이로써 국어기본법을 마련하기 비롯하고나서 두어 해만에 입법 절차를 마무리짓고 대통령의 널리알리침만을 남겨 두게 되었다. 국어기본법이 국회에서 통과됨으로써 앞으로 이 법에 따른 시행령과 시행규칙을 마련하게 된다.

간추린 국어기본법안

첫째, 국가가 국어의 보전과 발전을 위하여 국어심의회의 심의를 거쳐 국어발전기본계획을 수립하여 시행할 것을 규정하였다. 5년마다 국어발전기본계획을 수립해서 시행해야 하고, 2년마다 국회에 국어의 발전과 보급에 관한 시책과 시행 결과 보고를 하도록 규정하였다. 또한 국가기관과 지방자치단체에 국어의 보전과 발전 업무를 총괄하는 국어책임관을 두도록  하였다. (제6, 7, 8, 10조)

둘째, 국어발전기본계획을 심의하고 어문규범을 제정, 개정하는 기능을 하는 국어심의회(60인 이내)의 운영을 명시하였다. 국어심의회는 종래에도 있었지만 문화예술진흥법에 들어 있던 것을 국어기본법으로 옮겼을 뿐 아니라 국어발전기본계획을 심의하는 등 기능을 확대한 것이 특기할 만하다. (제13조)

셋째, 공문서와 교과서는 어문규범을 준수해야 함을 명시하였다. 교과서에서의 어문규범 준수를 위하여 교육부와 문화관광부가 협의하도록 하였다. 공공기관의 공문서는 한글로 작성하도록 규정하여 ''한글 전용에 관한 법률''(1948)과 대통령령인 사무관리규정(1999)의 정신을 계승하였으며 어문정책의 기조를 유지하였다. (제14, 18조)

넷째, 국민의 국어능력 향상과 창조적인 언어생활의 정착을 위하여 국민의 국어능력을 검정할 수 있도록 하였다. (제23조)

다섯째, 한국어의 국외 보급에 필요한 사업을 해야 함을 규정하였다. 재외동포나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국어를 가르치고자 하는 자에게 자격을 부여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한국어 교육의 질적 수준을 확보할 수 있게 하였다. (제19조)

여섯째, 국민의 국어능력을 높이고 국어와 관련된 상담을 할 수 있도록 전문인력과 시설을 갖춘 전문기관, 단체를 국어상담소로 지정할 수 있게 하였다. (제24조)

일곱째, 국가는 대중이 쉽게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전문용어를 표준화하고 체계화하여 보급할 것을 규정하였다. (제17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