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딧글:  The Christian Woman’s Head Covering Through the Centuries 

(↑ 누지르면 본딧글이 뜹니다. ↑)

글쓴이: 데이비드 버ㄹ코트(David Bercot)

 뒤침: 마알지기

 

※ 아래 뒤친 글의 쓰마알 도움

 

크리스트람 ← 크리스천; 내리버릇 ←  풍습/관습/관행; 암이 ← 여자/여성; 첫 무렵 ← 초기;

앞마알 ← 대언; 고옴파다 ← 연구하다/공부하다; 지잇 ← 행위/실천/행동; 영문: 일이 돌아가는 형편이나 그 까닭;

며리 ← 필요; 가램 ← 논쟁; 내댐 ← 주장; 비롯 ← 시작; 치레 ← 장식; 엄전 ← 정숙; 맵시흐름 ← 유행; 얼 ← 영;

이마적 ← 근래; 빌기 ← 기도; 새 유언 ← New Testament /신약; 가정 교회 / 집 교회 ← house church


 

 

세기를 거쳐온 크리스트람* 암이들의 머리 덮개

 

 

 00-Example-Head-Covering.jpg     머리 덮개를 쓰고 있는 메너나이트* 암이들을 처음 보았을 때, 나는 그들이 왜 머리에 그것을 쓰고 있는지 짐작 못했습니다. 그저 예스러운 내리버릇(전통/관습)의 어떤 틀일 것이라 여겼습니다.


    그러나 그 뒤 곧 나는 첫 무렵의 크리스트람*들의 기록을 읽었고, 메너나이트*와 아미쉬* 암이들이 왜 기도 덮천**이나 머리 덮개를 쓰는지 알게 되었습니다. 그것이 1코린트 11:5 에 있는 것임을 깨닫게 되었는데, “암이로서는 머리를 안 덮고 빌거나 앞마알하는 이마다 제 머리를 욕보이는 것임은 그것이 민 것과 다름없음이외다.”라는 마알씀이었습니다. 첫 무렵의 크리스트람* 암이들은 교회 안에서 뿐 아니라 그들이 공공 장소에 있을 때는 늘 머리에 덮천을 썼습니다.


    뒤늦게 교회사를 고옴판 나는, 크리스트람* 암이들이 19~20세기에 이르기까지 모든 세기에 걸쳐 이러한 지잇을 줄곧 지켜왔음을 알았습니다. 19세기에 아메리카*와 서유럽*에서 많은 크리스트람*들은 암이들의 머리 덮개로 긴 머리털이 며리(필요) 있을 뿐이라는 가램(논쟁)을 비롯하였습니다. 또 다른 이들은, 덮천을 쓰는 것은 오직 교회 안에서만 며리 있을 뿐이라고 하였습니다. 덮개를 쓰는 중류층과 부유층 암이들은 덮천 또는 모자를, 치레(치장)한 바니트(턱끈 있는 모자)로 바꿨습니다. 바니트는 1코린트 11장에 따름과 엄전보다는 멋흐름(유행)이 되어 갔습니다.


    20세기에 들어서면서 19세기의, 치레한 바니트는 암이용 모자에 그 자리를 넘겨 줬습니다. 19세기 복판까지 유럽*과 아메리카* 암이들은 공공장소에서 모자나 스카프를 썼으나, 그들은 그저 멋흐름과 내리버릇을 따를 뿐이었고 본디 얼스런 영문이 담겨 있음을 깨닫지 못했습니다. 비슷하게 1960년까지 서양 암이들은 교회에서는 모자를 썼습니다. 그러나 모자에 담긴 뜻은 잃었습니다.


    오늘날 동방교회 크리스트람* 암이들은 교회에서 그들의 머리를 덮습니다. 그들 가운데 얼마는 늘 그들의 머리를 덮습니다. 서양에서는 플리머스 형제단* 암이들이 이제까지도 교회에서 기도 덮천을 쓰며, 많은 검은 암이들도 그렇습니다. 그러나 보통, 이러한 자매들도 여느 때는 머리 덮개를 쓰지 않습니다.


    두루 마알하자면, 오늘날 서구에서는 오직 메노나이트* 아미쉬* 형제단* 그리고 후터라이트* 암이들이 이제까지도 늘 머리 덮개 쓰기를 지잇할 뿐입니다. 그러나 이마적 몇 해 동안 이 새 유언*의 지잇을 다시 찾아낸 가정 교회, 그리고 다른 따로 모임들에서 수천의 크리스트람* 암이들이 이 흐름에 함께 했습니다.


    그러나 “그림 하나가 수천 마디 마알의 값어치를 지닌다”라는 마알이 있습니다. 그래서 나는 첫 무렵의 크리스트람*부터 이마적까지 크리스트람* 암이의 머리 덮개 그림을 아래에 붙여 둡니다.


데이비드 버ㄹ코트(David Bercot)

 

    ** '덮천'에 대하여: 기도를 하기 위해 덮는 천(prayer veil)을 많은 이들이 기도 수건, 너울 따위로 일컬어 왔지만, '수건'의 여느 뜻은 '얼굴이나 몸을 닦기 위한 천 조각'으로서, 기도 때 덮는 천과는 거리가 있는 마알이며 더욱이 배달마알*이 아니라 한자 마알임. 머리에 쓰는 수건은 제대로된 한자마알로 하자면 '수건관'임. 이를 줄여서 '수건'이라고도 하나 이는 여느 '수건'의 뜻과 거리가 멀므로 안 쓰는 것이 바람직함. 또한 '너울'도 본디 그 쓰임새가 머리에 덮기 위한 것이 아니라 얼굴을 가리고자 하는 것이라 기도 때 덮는 천과는 거리가 있다는 의견이 있어 이 글에서는 그러한 마알을 비켜나, 또렷한 우리마알 '덮는 천'을 뭉쳐 '덮천'이라 하였음.

 

 

200s-01-Rome.jpg200s-03-Rome.jpg 
200년대 땅속무덤(카타콤) - 로마*

 


200s-04-Catacombs.jpg 200s-05-Catacombs-Rome.jpg
200년대: 땅속무덤(카타콤) - 로마*



300s-Rome.jpg

300년대: 땅속무덤(카타콤) - 로마* 

 

 

 

중세

 

중세 동안 크리스트람* 암이들은 엄전함과 빌기를 위해 줄곧 머리 덮개를 썼다.

이러한 머리 덮개들은 매우 효과적이었다. 참일, 요즈음까지 로마 카톨릭* 수녀들이 쓰는

그 내리버릇스러운 덮천은 중세 유럽*에서 크리스트람* 암이들 거의가 썼던 그 덮천에서 비롯된 것이다.

 

 

800s-England.jpg 1100s-Europe.jpg


           800년대: 잉글랜드*                             1100년대: 유럽*


1200s-Europe.jpg 1300s-England.jpg1400s-England.jpg 
1200년대: 유럽*                       1300년대: 잉글랜드*                                             1400년대: 잉글랜드*                               

 

 

 



1400-Germany.jpg 1450-Italy.jpg
   1400년대: 도이췰란트*                                               1450년대: 이탈리아

 

 

 

 

 

개혁 시대

 

개혁의 시기에 모자꼴의 머리 덮개가 북 유럽에서 

드리우는 덮개를 갈음하며 인기를 얻기 비롯했다.

1500s-Europe-01.jpg
1500년대: 유럽*



1500s-Europe-02.jpg 1520-Germany.jpg
1500년대: 유럽*                                                      1520: 도이췰란트*



1525-Germany-Lutheran-servi.jpg 1530-England.jpg

           1525: 도이췰란트* 루터파* 모임                                             1530: 잉글랜드*




1530-Germany-Anabaptist.jpg             1535-Belgium.jpg
1530: 도이췰란트* 아나밥티스트(재침례교도)                                            1535: 벨기에*                          

 



1560-France.jpg 1567-Belgium.jpg
1560: 프랑스*                                                      1567: 벨기에*       

 



1580-Netherlands.jpg

1580: 네덜란드*

 

 

 

 

1600년대, 1700년대

 

 

 

 

1600-Europe.jpg 1620-France.jpg
1600년대: 유럽*                                                               1620: 프랑스*         

 


1620-New-England.jpg 1625-France.jpg

1620: 뉴 잉글랜드*                                                                   1625: 프랑스*

 

 

 

1630-Netherlands-Anabaptist.jpg1650-England.jpg

1630: 네덜란드* 아나밥티스트                                                           1650: 잉글랜드*                              

 

 

 1650-Netherlands.jpg1655-Netherlands.jpg

1650: 네덜란드*                                                  1655: 네덜란드*

 

 

 

 

 1660-England.jpg1670-Europe.jpg

1660: 잉글랜드*                                                         1670: 유럽*

 

 

 

 1750-Europe.jpg

1750: 유럽*

 

 

 

 

 

 

 

 1800년대

 

1800년대 동안 중류층과 상류층 암이들은 대개 머리 덮개로 바니트를 썼다.

때때로 이것들은 엄전함보다도 맵시흐름으로 더 치우쳤다.

그러나 여느 사람들은 모자와 덮천이 이때 까지도 꽤 평범했다.

 

 

 

 

1800s-01-England.jpg1800s-02-England.jpg

 

1800년대: 잉글랜드* 

 

1800s-03-England.jpg 1800s-04-England.jpg
1800년대: 잉글랜드* 



1800s-05-England.jpg1800s-06-England.jpg

 

1800년대: 잉글랜드*  


1800s-07-England.jpg1800s-09-US.jpg 
1800년대: 잉글랜드*                                             1800년대: 아메리카*

 



1820-United-States.jpg 1825-United-States.jpg
1820: 아메리카*(US)                                                        1825년 아메리카*(US)

 

 



1850-France.jpg 1870-England.jpg
1850: 프랑스*                                                                           1870: 잉글랜드*

1880-US-black-woman.jpg 1888-Brittany.jpg
1880: 아메리카*(US) - 검은 암이                                                                    1888: 브르타뉴*                                              

 

 



1890-England.jpg

 

   1890: 잉글랜드*

 

 

 

 

 

 

 

20세기




1900-United-States.jpg 1920-Russian-immigrant.jpg

1900: 아메리카*(US)                                       1920: 뉴 요오크* - 러시아* 이주민

 



1929-United-States.jpg 
1929: 아메리카(US)

 

 


1940-India-Christian-women.jpg 

1940: 인디아*의 크리스트람* 암이들

 



1943-Lutherans.jpg

1943: 루터파 



1945-Episcopalians.jpg
1945: 감독 교회

 



1948-Presbyterians.jpg 1950-Canada-Hutterites.jpg
1948: 장로교회                                                              1950: 캐나다 - 후터파

 


1950-Episcopalian-confirmat.jpg 1953-black-baptism.jpg

1950: 감독교회 안수례                                                 1953: 검은 밥티스트 - 자무질

 

 

 

1954-Catholic-baptism.jpg1955-Congregationalists.jpg

1954: 로마 카톨릭 - 아기세례                                                                 1955: 조합교회                     

 

 

 

1960-Nuns.jpg

1960: 수녀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