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님이 어제(4.5. 금) 4시쯤부터 아파서 공주 산부인과에 갔더니 자궁밖임신인 듯하다 하여 다시 대학병원으로 갔는데, 어제 밤늦게 맹장염(더 정확히는 막창자꼬리염(충수염))이라는 맺이가 나왔다는군요. 오늘, 온몸마취 뒤 복강경(뱃속 공간인 배안을 들여다 보는, 배안보개)으로 수술한다고 합니다.


그물누리를 조금 뒤져 보니, 수술은 한 시간쯤; 입원 날 수는 사나흘에서 이레까지; 비발(비용)은 병원마다 다른데, 요즈음은 한 150~200만원, 건강보험 적용되어 환자 쪽에서 내는 삯은 한 30만원 정도라는군요. 


막창자꼬리염(맹장염, appendicitis): 막창자(맹장)꼬리(충수) 부위에 염증이 생긴 것으로, 막창자꼬리염(충수염)이 바른 말이나 보통 맹장염이라고 불린다. 꼬리염, 충양돌기염이라고도 부른다. 이에 걸리면 강한 통증이 있으며 많이 심해지면 배막염(복막염)에 걸릴 수 있다. 원인은 제대로 알려져 있지 않다. 이에 걸리면 되도록 빨리 수술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맹장염은 흔히 말하는 만성 맹장하고는 관련이 없다고 한다.


복강: 배안; 경: 무언가를 보기 위한 연모

복강경(배안보개):  배안과 배안 안의 장기를 살피기 위한 내시경(안보개). 배벽에 작은 구멍을 뚫어 끼운 뒤 공기를 넣어 배안을 보기 쉽게 하여 담낭ㆍ복막ㆍ간장ㆍ위창자관의 겉모습 따위를 살피며, 배안을 들여다 보면서 작은 수술을 하거나 시료를 찾아 얻기도 한다.


복강경 수술 / 복강경 단일공법 수술 (배안보개 외구멍법 수술): 


몸의 구멍 한 곳만을 통하여 수술하는 단일공법(외구멍법) 중에서 복강경(배안보개)을 부려쓰는 수술. 주로 배꼽을 통하여 수술하며 흉터가 보이지 않는다. 단일공법(외구멍법) 복강경수술(배안보개수술)이라 할 수 있으며 외구멍법(단일공법) 수술 거의가 배안보개(복강경)를 부려쓰므로 외구멍법(단일공법)이라고만 할 수도 있다. 


외구멍법은 작은 구멍(1.0~2.0 cm)만을 뚫고 하는 수술이므로 배안을 보면서 수술하기 위해서 안보개(내시경)의 한 갈래인 배안보개(복강경)를 부려쓴다. 


막창자꼬리(충수돌기), 자궁 등의 장기를 끄집어내는 데까지 발전한 배안보개외구멍법(복강경단일공법) 말고도 가슴안보개(흉강경)를 부려쓰는 흉강경단일공법(가슴안보개 외구멍법)으로 가슴안의 수술도 할 수 있으나 배안보개외구멍법처럼 배꼽을 통할 수 없으며 장기를 끄집어내는(적출) 수술까지는 어렵다.


안보개를 입, 똥구멍(항문), 질, 오줌길(요도), 창자를 통하여 배안으로 넣어 하는 몸구멍 안보개 수술(자연개구부 내시경수술: natural orifice transluminal endoscopic surgery, NOTES)도 구멍 하나만을 뚫고 하는 안보개외구멍법(내시경단일공법)으로 할 수 있으나 구멍을 여러 개 뚫고 할 수도 있으며 구멍의 수보다도 살갗에 흉터가 없는 민흉터수술로서 뜻이 있다.


-- 위키백과·를 바탕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