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쓴이: 김-수업
우리 모임 공동대표

기쁘다즐겁다

     국어사전에서 '기쁘다'를 찾으면 “마음에 즐거운 느낌이 나다.” '즐겁다'를 찾으면 “마음에 거슬림이 없이 흐뭇하고 기쁘다.” 이렇다. '기쁘다'와 '즐겁다'는 같은 뜻을 지녔다는 소리다. 같은 뜻이라면 무슨 까닭에 다른 낱말을 쓰겠는가? '기쁘다'와 '즐겁다'는 모두 좋은 느낌을 뜻하는 낱말이다. 마음이 좋고, 기분이 좋고, 몸까지도 좋다는 느낌이라는 쪽에서 '기쁘다'와 '즐겁다'는 비슷하다. 그러나 '기쁘다'와 '즐겁다'는 느낌이 솟아나는 뿌리에서 서로 다르다. 좋다는 느낌의 뿌리가 마음 깊숙이 박혀서 몸으로 밀고 나오면 기쁜 것이다. 좋다는 느낌의 뿌리가 몸에 박혀서 마음으로 밀고 들어오면 즐거운 것이다. 쉽게 말하자면, '기쁘다'는 느낌은 마음에서 오고 '즐겁다'는 느낌은 몸에서 온다.

     일테면, 달고 향긋한 참외를 맛나게 먹으면 즐겁다. 눈으로 아름다운 가을 단풍을 보거나 좋은 영화를 보아도 즐겁다. 이런 즐거움은 모두 입, 눈, 귀와 같은 몸이 먼저 좋고 나서 마음으로 좋음이 번져 들어온다. 한편, 전쟁에 나갔던 아들이 탈 없이 집으로 돌아오면 어버이는 기쁘다. 이런 기쁨은 어느 것이나 몸과는 상관없이 먼저 마음속에서 좋고 그런 다음 몸으로 좋음이 번져나간다. 그러므로 기쁨은 혼자 마음속에 간직하고 가만히 있을 수 있으나 즐거움은 홀로 가만히 감추고 있기 어렵다. 즐거운 것은 몸과 더불어 바깥으로 드러나기 마련이고 남들과 함께 나누어야 제격이다.


실린데:『우리말 우리얼』제49호(2006.6), 60~61쪽. ※ 글쓴이의 허락을 얻어 옮긴 글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