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쓴이: 김-수업
우리 모임 공동대표

날래다빠르다

     그림씨(형용사) 낱말은 본디 느낌을 드러내는 것이라 뜻을 두부모 자르듯이 가려내기가 어렵다. 게다가 이런 그림씨 낱말은 뜻 덩이로 이루어진 한자말이 잡아먹을 수가 없어서 푸짐하게 살아남아 있는데, 우리는 지난 세기 백 년 동안 소용돌이치는 세상을 살아오면서 선조들이 물려준 이런 토박이말을 제대로 건사하지 못했다. 그래서 뒤죽박죽 헷갈려 쓰는 바람에 힘센 낱말이 힘 여린 낱말을 밀어내고 혼자 판을 치게 되고, 그러니 고요히 저만의 뜻과 느낌을 지니고 살아가던 낱말들이 터전을 빼앗기고 적잖이 밀려났다. '날래다'와 '이르다'도 육이오 즈음부터 '빠르다'에 밀려서 갈수록 설 자리를 잃어가는 낱말들이다. 우리네 정신의 삶터가 그만큼 비좁아지는 것이다.

     '빠르다'는 그냥 시간의 흐름에 쓰는 말이고, '날래다'는 움직임에 걸리는 시간의 흐름에 쓰는 말이고, '이르다'는 잣대를 그어놓고 시간의 흐름에 쓰는 말이다. '빠르다'는 '더디다'와 짝을 이루어 시간이 흐르는 속도를 가려서 쓰고, '날래다'는 '굼뜨다'와 마주 짝을 이루어 움직임에 걸리는 시간의 짧기와 길기를 가려서 쓰고, '이르다'는 '늦다'와 마주 짝을 이루어 잣대로 그어놓은 시간의 흐름에서 먼저인가 다음인가를 가려서 썼다.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빠르다'가 움직임에 걸리는 시간의 흐름을 나타내는 '날래다'의 버전으로 슬슬 밀고 들어오면서 '느리다'를 짝으로 삼아 '굼뜨다'까지 밀어내며 들어왔다. 요즘은 이들 짝이 '이르다'와 '늦다'의 터전으로 밀고 들어온다.

가시버시

     '가시버시'는 요즘 널리 쓰지 않는 낱말인데, 누리집1에는 이것을 두고 말들이 없지 않다. 우리 토박이말을 알고 싶은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토박이말 뜻을 몰라 일어나는 이야기들이니 참으로 반가운 노릇이다. 그런데 누리집에서 오가는 말들이 국어사전 때문에 잘못으로 빠지는 듯하다. 국어사전이 낱말 뜻풀이를 잘못하면 그것은 대법원이 법률을 잘못 풀이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바로잡을 길이 없다. 그런데 국어사전은 '가시버시'를 '부부'라고도 하고, '부부를 속되게 이르는 말'이니 '부부를 낮잡아 이르는 말'이니 해놓았다. '가시버시'는 '부부'도 아니고, 부부를 '속되게' 이르거나 '낮잡아' 이르는 말은 더더욱 아니다.

     '가시버시'는 보다시피 '가시+버시'다. '가시'는 '각시'니 요즘 말로 아내다. 그리고 '버시'는 '벗이'다. '벗이'는 '벗'에 임자토씨 '이'가 붙은 것이 아니고, 풀이토씨 '이다'에서 '이'만 붙여 어찌꼴로 썼다. 뜻은 '벗하여' 또는 '벗으로' 또는 '벗 삼아'와 비슷하다. 그래서 가시버시는 '각시를 벗하여' '각시를 벗 삼아' '각시를 벗으로' 이런 뜻의 낱말이다. '남편이 아내와 둘이서 정답게' '부부끼리 오손 도손' 이런 뜻으로 남들이 부러워하며 쓰는 낱말이다. “아따, 오늘 무슨 바람이 불어서 가시버시 그렇게 차려 입고 나섰는가?” “장에 가면서도 꼭 그렇게 가시버시 해야 직성이 풀리는가?” 이처럼, 평소에 사이좋게 살아가는 부부가 함께 나타나면 추켜주느라고 부러움을 담아서 자주 쓰던 낱말이다.


실린데:『우리말 우리얼』제53호(2007.2), 56~58쪽. ※ 글쓴이의 허락을 얻어 옮긴 글임.
1옮긴이 도움: 마알·에서는 '누리집'을 '그누집'으로 갈음하여 쓰고 있음.